728x90

2017.09.29


오늘은 


아침에 이럴다한 문제도 없었다 


내기준엔 그냥 평범한 일상이지


아침엔 식기 


하고나서 수리하고 


오후에 식기 장난아니게 많음 ㅎㅎ


부모 초청 행사 


해서 이번분기는 별로 적었다만 


그래도 한 두배정도는 있었ㅎ따 ㅎㅎ


45분컷 


12시20분에 시작해서 


1시5분에 끝남 - 


그리고 오후에 계속 쉬다가


안전종례 받고 


주임원사님 한테


집안사정으로 인해 상담좀햇다. 


맨처음에는 그냥 집안사정이야기 하다가


내가 두서없이 이야기하는도중에 


고민입니다. 


라고 했는데 


내가 생각해도 고민이 뭔지 알수없을정도로 말해서 


나까지 당황했었다. ㅋㅋㅋㅋㅋ


그리고 몇분간의 상담끝에


비록 규정에 맞게 휴가는 받지못하지만


그래도 마음한켠에 있던 짐이 조금이나마


덜어져서 안정이 된기분이다. 


결론은 


만약에 할머니께서 돌아가신다면 


청원휴가로 통해 나갈수있다. 


휴가도중에 일이일어난다면 


청원휴가-남은휴가


이렇게 붙일수 있다.


그리고 내가 휴가나가있는동안은 추석연휴인데


그럴땐 당직계통이나 인행반장한테 전화하면 된단다. 


며칠부터 며칠 청원휴가가겠다고..


아무튼 주임원사님이 도움을 줘서 다행이다. 


할머니 건강했으면 좋겠다....

728x90

'군생활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0.01  (0) 2017.10.01
2017.09.30-여가시간  (0) 2017.09.30
2017.09.29-고민 해결  (0) 2017.09.29
2017.09.28-한번쯤은 고집을 부려보자.  (0) 2017.09.28
2017.09.27-청원휴가  (0) 2017.09.27
2017.09.26  (0) 2017.09.26
728x90

2017.09.25


시간은 흐른다 


월요일도 찾아오자마자 금세 가버린듯한 느낌이다. 


오늘은 상담을 했다. 


물론 나만 개인적으로 한게 아니라 부서원 전부다 


순서대로 하는거다 . 


상담하면서 고민말하라고 해서 고민있는그대로 이야기 했다. 


그러면서 


고민 이렇게 쉽게 이야기 할줄 몰랐다고 하시는데


딱히 100%다 말한게 아니라 


어느정도만 말한것이라 


상관없었고 


상담을 하러 왔는데 


고민을 속으로만 묵혀두고 있어봤자 


해결도 안될게 뻔하니깐 


일단 이야기를 하고 


조언을 듣던지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던지 해서 


속시원하게 이야기 했다. 


그리고 상담하면서 


나보고 호감형이라고 했다. 


물론 빈말인지 진담인지는 모르겠지만


난 진담으로 생각해야지 ㅎㅎ


먼가 상대방하고 부대에서 이렇게 진지하게 이야기한건 


몇안되서 기분이 좋다. 


그리고 일과 끝나고 


생활관에서 쉬는데 너무나도 잠이와서 잠깐잤는데


거의 1시간 가까이 잤다 ㅎㅎ;


피곤한데 뭐 어쩔수 있겠냐만은 


실근무 4일남았땅 



728x90

'군생활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27-청원휴가  (0) 2017.09.27
2017.09.26  (0) 2017.09.26
2017.09.25- 고민,상담  (0) 2017.09.25
2017.09.24  (0) 2017.09.24
2017.09.23  (0) 2017.09.23
2017.09.21  (0) 2017.09.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