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2017.10.14


주말토요일 아침


오늘은 꿀잠을 잤다. 


어제 pmp보면서 진격거 보는데 


원래라면은 그냥 12시까지 계속 봤을텐데


어제만은 pmp보는데 자꾸 눈이 감기더라... 


그래서 잤는데


리얼 꿀잠 잤다. 


꿈은 전여친 나오는 뭐 그런 개꿈이지만 ㅋㅋㅋ 


한 3시쯤에 피로가 다풀려서 눈이 확뜨이더라 


그러고 다시 잤는데 


상황 5시 ; 


아무튼 다해결하고 


다시 와서 잤당 


싸지방 하고 나서 자야징 


자고일어나니 점심시간


오늘점심은 군대리아 


ㅏㅆ지방좀 하가ㅏㅏ가


다시가야징..


자고 일어나니 6시30분 


주말엔 잠이 최고지


하하하ㅏ


싸지방 시간제한 개오바 참치 아니냐 진짜루.. 


ㅠㅠㅠ


너무 갑갑하다 여기서 탈출해야한다!!!!!!!!!ㅜ


728x90

'군생활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0.16  (0) 2017.10.16
2017.10.15-4글자  (0) 2017.10.15
2017.10.14-주말아침  (0) 2017.10.14
2017.10.13  (0) 2017.10.13
2017.10.12  (0) 2017.10.12
2017.10.11  (0) 2017.10.11
728x90

2017.09.27


오늘은 날씨가 비가 주륵 쏟아지는 수요일 


오늘은 그냥 여느때와 다름없이


우의를 입고 장비점검 


근데 어제 할머니 소식들은뒤로 


마음이 우중충하다. 


그래서 그런지 온종일 기운도 없었다... 


어제 좀 많이 아프셨는데 


오늘 고비를 넘기셨다길래 다행이다. 생각하고 근무를 하고있다가 


청원휴가나갈수있는지 여쭈어 봤다. 


맨처음 부서장한테 물었을때는 된다고 나갈수있다고 해서 


그다음 인사행정담당한테 가서 물어보니 


나갈수있지만 .


원칙상으로는 본인이 요양해야할 상황이면 


청원휴가를 나갈수 있다더라 


근데 나는 그런경우가 아니니깐 


인행이 말하길 


원칙상으로 본인이 요양해야하는데


본인이 요양안하잖아 


네라고하니


그러면 연가 써서 나가야해


확인을 위해 한번더 물었다. 


안되는거냐고 


안된단다. 


그후 사무실에 와있는데


심경이 너무 복잡했다. 


진짜 느낌상으로는 더이상 일을 못할꺼같은 좌절감


여자친구와 헤어진 그런 느낌.. 


시발 망할 원칙


두번째로 내가 


군대안에있어서 억울했던일.. 


첫번짼 아픈데 


대상포진걸렸는데


바로바로 못나간것. 


흉터는 코에 자세히 보면 아직도 있다.. 


얼른 전역을 해야 답이다..


할머니는 현재 7월에 폐암4기판정


복합으로 치매까지 발병.


암울하다

728x90

'군생활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29-고민 해결  (0) 2017.09.29
2017.09.28-한번쯤은 고집을 부려보자.  (0) 2017.09.28
2017.09.27-청원휴가  (0) 2017.09.27
2017.09.26  (0) 2017.09.26
2017.09.25- 고민,상담  (0) 2017.09.25
2017.09.24  (0) 2017.09.24
728x90

2017.09.26


벌써 병사의날 


오늘 병사의 날은 꿀재미였다.


오전에 보물찾기


진짜 어따가 숨겨놨는지 찾기도힘듬


난 그냥 느긋하게 담배나 피우러 가야지 라는 생각으로 


걷다보니 


종이 바닥에서 줍


그리고 통안에서 한개줍


54번55번


나중에 알고보니 


가점 0.5점 


뭐 1시간 본전은 찾았네 ㅋㅋ



그리고 물풍선 던지기 


물풍선 던지기 기지 점령하는 형식이였는데


우린 다른데 한눈 판사이 


통수맞아버림 ㅋㅋㅋ


그리고 자치위원잡기


발견은 했으나 딴짓한다고 못잡음..


그리고 오후에 족구 


족구 겁나 오래함


2시40분부터


5시50분쯤 끝남


결론은 한부서빼고 1등


다른부서 공동2등 개꿀띠 ㅋㅋ


저녁에 피자먹는다.


나름 만족스러운 하루


역시 싸지방하고 있는데


피자먹는거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근데 아무도 나한테 피자먹으러 와라고 그런소리하는사람이 없었다. 


익숙하다 이제 그래서 별 생각안든다. 


그리고 2조각 먹고 남은 한조각 기부하고 옴


근데 왜 안치우고 갔냐고 머라할까봐 


한판은 치우고 옴 


ㅋㅋ

싸지방이나 해야지.. 

728x90

'군생활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9.28-한번쯤은 고집을 부려보자.  (0) 2017.09.28
2017.09.27-청원휴가  (0) 2017.09.27
2017.09.26  (0) 2017.09.26
2017.09.25- 고민,상담  (0) 2017.09.25
2017.09.24  (0) 2017.09.24
2017.09.23  (0) 2017.09.23
728x90

2017.08.07


산뜻하지 않은 월요일 


오늘은 출근하자마자 제초 ㅎㅎ


진짜 제초는 끝나질 않는거 같다 


5월달부터 제초를 시작해 거의 11월달까지 하는걸로 알고 있으니 ㅠㅠ


게다가 제초기도 말썽이라 제초기만 바꾼다고 5~6번 왔다갔다..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이미 진땀 다빼고 ㅎㅎㅎㅎㅎㅎ


제초 끝낸뒤에는 오후에는 그냥 사무실에서 쉬었당


체련시간에는 체련단련실에서 운동안하고 시간때우기..ㅎㅎ


빨리 휴가나가고싶당 


휴가 D-8일


오늘 저녁 방순튀


방어순살튀김..휴ㅠㅠ


이제 차차 블로그 어떻게 하는건지 점점 더 자세히 알아가고있고 


블로그 저품질로 떨어지면 블로그 가치가 떨어져서 


헤어나올수 없는 늪에 빠진다는 말을 들었다


저품질로 떨어지지않도록


위험한 키워드는 자제할것이며


그냥 일상이야기하고 날씨 뉴스 기사 같은 정보들만 스크랩해서 


가끔씩올릴것이다..


애드센스 합격하고 싶은데 


7번이나 떨어졌다


글도 그냥 짧게 쓰다보니깐..


근데 네이버에 대구 주간날씨 관련검색하면 내가 맨위 상단에 노출되는데 이유를 모르겠당 



글 올리고 


자러갔다 너무나도 잠이오는것 8시까지 잘라했는데


9시까지 자버림


아니 그리고 조원바꾸는거 내한테 물어보고 바꿀수있는건데 물어보지도않고 바꾸고 시이댕 진짜


바꿧으면 바꿧다고 말을 해줘야지 그것도 아냐 


그냥 지멋대로 바꾸고 말도 안하고 진짜 말은 해줄수 있을텐데 너무해..

728x90

'군생활  > 일기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08-09 104번째 일기장  (0) 2017.08.09
2017.08.08 103번째 일기장  (2) 2017.08.08
2017.08.07  (2) 2017.08.07
2017.08.06  (4) 2017.08.06
2017.08.05  (0) 2017.08.05
2017.08.04  (4) 2017.08.04
  1. 복숭아 한입 🍑 2017.08.07 22:29 신고

    앗 저도 애드센스 오늘 신청했는데ㅡㅜ 우럭따님이 떨어지면 가망없겠네요ㅜ

    • 태준 2017.08.08 17:39 신고

      엥 아니에요 저는 그냥 간단히 몇글자만 쓰고 사진도 없어서 탈락하지 우연님은 합격하실꺼에요 사진도 잘넣고 글도 잘쓰시던데요!

+ Recent posts